에너지경제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과 만난다.

이 총리는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의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한다고 총리실이 9일 밝혔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이 총리를 맞이한 뒤 현장을 안내하고 사업 현황을 설명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5G를 ‘4대 미래성장 사업’의 하나로 꼽고 있으며, 지난 3일부터 수원사업장에서 5G 네트워크 통신장비 생산라인 가동을 시작했다.

이 총리는 이곳에서 5G 통신기술 및 반도체 산업의 현황을 파악하고, 신산업 관련 정부 정책과 지원 방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재계 1위 기업인 삼성전자에 대해 투자·일자리 확대도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총리가 4대 그룹(삼성·현대차·SK·LG) 총수 중 한 명을 단독으로 만나는 것은 2017년 5월 취임 후 처음이다.

이는 기업들과 소통을 강화해 현장에 적극 반영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총리는 지난 3일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지난해보다 더 자주 경제인 여러분을 모시고 산업현장의 말씀을 더 가까이에서 듣겠다"고 밝혔다.

그는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방문에 앞서 경기도 용인 기흥구에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소공인 집적지구를 방문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