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용 세계 은행 총재

김용 세계은행 총재.(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힌 김용(59·미국명 Jim Yong Kim) 세계은행 총재가 다음달 1일부터 미국의 사모펀드 ‘글로벌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GIP)에 합류한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김 총재는 글로벌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에 파트너이자 부회장으로 취임한다고.

김 총재는 지난 7일 임기를 3년 반가량 남겨둔 상태에서 사임을 발표하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개발도상국 인프라 투자에 초점을 맞춘 민간 기업에 합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GIP는 개발도상국에 전력, 수도, 교통 등 인프라 건설을 위한 자금을 빌려주는 일을 주요 업무로 한다.

소식통은 김 총재와 GIP가 약 6주 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G20 정상회담에서 이직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김 총재는 공공예산이 제한된 기반시설 건설을 위해서는 민간 투자펀드가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해왔다.

그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도 "민간 부문에 참여하는 기회는 예상 못 했던 것이지만, 이것이 기후 변화와 같은 글로벌 중요 이슈와 신흥시장의 인프라 부족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길이라고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김 총재가 임기 만료를 3년이나 앞두고 갑작스럽게 사임한 것과 관련, 트럼프 정부와 기후변화, 개발지원 등에 대한 갈등이 한 요인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그간 미국 대통령이 세계은행 총재를 선임하는 전통이 있었지만, 전통이 바뀔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