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키움증권은 10일 SK하이닉스에 대해 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9만5000원에서 8만7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SK하이닉스 작년 4분기 매출액은 10조3000억원, 영업이익 5조1000억원으로 당초 예상치를 하회할 것"이라며 "디램의 경우 삼성전자의 출하량 급감 속에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기록하지만 낸드는 스마트폰 판매 부진 영향이 더욱 크게 작용하며 기존 회사측 가이던스를 하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분기 SK하이닉스의 출하량은 경쟁 업체의 재고 감축에 영향을 받아 산업의 평균 성장률을 하회할 전망"이라며 "자사의 보유 재고 수준이 여전히 낮기 때문에 출하량에 대한 과욕보다는 업황 방어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다만 메모리 반도체의 수요를 선행하는 북미 재고순환 지표가 사이클 저점에 근접하고 있어 향후 고객사의 구매 심리 개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원유 가격 급락과 높은 원달러환율 등 반도체 업황의 영업환경도 이미 우호적으로 전환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전방위적인 수요 감소 영향이 SK하이닉스 1분기 실적에 대거 반영될 것"이라며 "주가의 하방 압력이 재차 높아질 수 있지만 2분기부터 진행될 업황 개선에 투자 포인트를 맞춘 저가 매수 전략이 더욱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