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경자 중소중견기업금융본부장 임명

김경자

김경자 한국수출입은행 중소중견기업금융 신임 본부장.(사진제공=수출입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여성 본부장이 처음 탄생했다.

수출입은행은 김경자 심사평가단장이 중소중견기업금융본부장에 승진 임명됐다고 10일 밝혔다. 김 본부장은 심사평가단장과 수원지점장, 미래산업금융부장, 글로벌협력부장 등을 역임한 중소기업금융과 해외사업 전문가로 중소중견기업금융지원 업무를 총괄할 예정이다.

김 본부장은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공학대학원에서 환경공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1976년 수은 창립 이후 여성 본부장이 임명된 건 김 본부장이 처음이다. 수은 관계자는 "공개모집과정을 통해 후보자를 모집한 후 투명하고 공정한 선임과정을 거쳐 김 본부장이 임명됐다"며 "앞으로도 전문성, 윤리성, 리더십, 소통능력 등을 두루 갖춘 인재를 남녀 차별없이 발탁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수은 상반기 정기 인사발령에 맞춰 공식적인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