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식품 배송 박스 종이재질로 구성 환경오염 최소화

[CJ ENM 오쇼핑부문_사진]친환경 보냉패키지 (1)

CJ ENM 오쇼핑부문 친환경 보냉패키지. (사진=CJ ENM 오쇼핑부문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은 업계 최초로 식품 배송에 △종이 보냉박스 △친환경 아이스팩 △종이테이프로 이뤄진 ‘친환경 보냉패키지’를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CJ ENM 오쇼핑부문의 친환경 마케팅은 지난해 종이테이프·충전재·행거박스 사용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선보이는 종이 보냉박스는 알루미늄 라미네이트 필름을 붙인 종이판이 종이 박스 안에 들어있어 냉동을 유지한다. 이 종이판은 스티로폼 박스보다 보냉 효율성이 90% 이상 높아 식품 신선도 유지에 탁월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친환경 아이스팩은 물로 구성돼 팩 개봉 후 물을 버리면 손쉽게 분리 배출이 가능하다. 식품 배송에 적용되는 종이테이프 역시 재활용·재수거가 가능하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군포 물류센터에서 직배송이 가능한 ‘한일관 전통갈비탕’ 식품에 친환경 보냉 패키지를 적용하고, 패키지 도입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임재홍 CJ ENM 오쇼핑부문 SCM담당 부장은 "친환경 포장재 포장 단가가 높아 전체 물량에 적용시키기에는 어려움이 있지만 우리부터 하나씩 시행해 나가고자 한다"며 "친환경 관련 노력이 홈쇼핑 업계를 넘어 유통업계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