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미국에서 두 번째로 특허를 많이 취득한 기업으로 나타났다. 세계 주요 국가에서 중복 출원한 이른바 ‘특허군’ 숫자에서는 압도적인 1위 자리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연합뉴스가 미국 특허정보 전문업체 ‘IFI클레임스’가 발간한 연차 보고서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취득된 특허는 모두 30만 8853건이었다. 업체별로는 미국의 IBM이 전년보다 1% 증가한 9100건으로 무려 26년 연속 ‘부동의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삼성전자가 전년 대비 13건 늘어난 5850건으로 뒤를 이었다. LG전자는 2736건으로 5위를 기록해 ‘톱 5’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전자와 LG전자 외에도 삼성디스플레이가 1948건으로 14위, 현대자동차가 1369건으로 19위를 차지했다.

IFI클레임스가 올해 보고서에서 처음으로 내놓은 특허군 출원 순위에서는 삼성전자가 선두에 올랐다. 특허군은 특허 출원 기업이 여러 국가에서 중복으로 출원한 특허 건수를 의미한다. 삼성전자의 특허군은 모두 6만 1608건으로 2위 일본 캐논(3만 3905건)의 2배 수준에 달했다. 이밖에 IBM 3만 4376건, 제너럴일렉트릭(GE) 2만 9021건 등의 순이었으며, LG전자는 1만 7164건으로 19위로 평가됐다.

세계 반도체업계와 스마트폰업계에서 삼성전자의 라이벌로 꼽히는 미국 인텔과 애플은 각각 9위와 36위에 그쳤다.

한편, 국가별로는 미국 기업이 전체의 46%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한국은 일본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이어 독일, 중국, 대만, 프랑스, 영국, 캐나다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