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류세나 기자] 롯데그룹은 설 명절을 앞두고 파트너사들의 자금 운용에 도움을 주기 위해 납품대금 약 8000억 원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명절의 경우, 파트너사들이 급여 및 상여금 등 일시적으로 다양한 곳에 자금이 많이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해 조기 지급하기로 한 것이다.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e커머스 등 34개 계열사가 대금을 조기에 지급하며, 그룹 측은 약 2만개의 중소파트너사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조기 지급은 1월 거래분에 대한 것으로 연휴 3일 전인 1월30일까지 모든 지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는 평상시 대비평균 약 11일 앞당겨서 지급되는 것이다.

한편, 롯데는중소 파트너사 상생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상생펀드를 7520억 원 규모로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