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사람 중심경제’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 목표로 ‘혁신성장’을 전면에 내세우면서 집권 3년차에 접어든 현 정부의 혁신성장 전략이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지 주목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0일 가진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성장을 지속시키기 위해 필요한 것이 혁신"이라며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바꾸고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새로운 시장을 이끄는 경제는 바로 ‘혁신’에서 나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혁신으로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새 성장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견문에서 경제와 성장, 혁신을 각각 35번, 29번, 21번씩 반복 강조한 반면, 그간 역점을 둬왔던 소득주도성장은 단 한 차례만 언급하면서 앞으로는 혁신성장에 방점을 찍을 것을 시사했다.

그간 혁신성장을 위한 전략 분야를 선정하고, 혁신 창업을 위한 생태계를 조성해 온 정부는 올해부터 전략적 혁신산업에 대한 투자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먼저 데이터, 인공지능, 수소 경제 등 3대 플랫폼 경제(기반 경제)에 1조 5000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는 것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약 10조 원을 전략적으로 투입한다.

플랫폼 경제란 빅데이터나 인공지능 등 여러 산업에 걸쳐 꼭 필요한 인프라, 기술, 생태계를 의미하며, 혁신성장 가속화를 촉발할 기반이라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플랫폼 경제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우리나라가 플랫폼 경제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자율차 △드론 △바이오·헬스 △에너지신산업 △스마트팜 △핀테크 등 혁신성장을 위한 8대 선도사업에도 3조60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스마트공장에 가장 많은 1조300억 원을, 미래 자동차에 7600억 원을 각각 투자하며 바이오·헬스에도 3500억 원을 투자한다.

정부는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전통 주력 제조업 혁신에도 나선다.

자동차 부품산업에 3조5000억 원+α의 재정지원과 함께 친환경 차를 대폭 증산한다. 문 대통령에 따르면 전기차는 2017년까지 누적 2만5000대였지만 지난해에만 3만2000대가 새로 보급됐다. 수소차도 177대에서 889대로 늘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대, 수소차 6만7000대, 수소 버스 2000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2014년까지 300여개에 불과했던 스마트공장은 올해 4000개를 포함해 2022년까지 3만개로 대폭 확대하고, 스마트 산단도 올해 2곳부터 시작해 2022년까지 10곳으로 확대한다.

문 대통령은 규제혁신 의지도 강조했다.

그는 "규제혁신은 기업의 투자를 늘리고,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의 발굴을 위해 필요하다"면서 "기업의 대규모 투자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지원하고, 특히 신성장산업의 투자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임기 내 혁신성장을 위한 인재양성에도 나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혁신적인 인재를 얼마만큼 키워내느냐가 국가경쟁력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면서 "임기 내에 혁신성장 선도 분야 석·박사급 인재 4만5000명, 과학기술·ICT 인재 4만명을 양성하겠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아울러 "혁신적인 인재를 얼마만큼 키워내느냐가 국가 경쟁력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신기술 분야 직업훈련 비중을 대폭 늘려 일자리가 필요한 이들의 취업을 돕고, 기업과 시장이 커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에너지경제신문=류세나 기자]

     

추천기사


·  文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반드시 혁신적 포용국가 이뤄내겠다…

·  文대통령, "노동계, 좀더 열린 마음 필요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