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웨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9’ 행사장 내 코웨이 부스. 사진 제공=코웨이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코웨이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9’에서 선보인 자사의 혁신 환경가전으로 관람객의 이목을 끌고 있다.

10일 코웨이에 따르면 회사는 이번 CES에서 ‘워터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와 ‘스마트 청정 전기레인지’ 제품이 관람객의 주목을 받았다.

워터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는 정수기와 전기레인지를 합친 제품으로, 음식을 조리할 때 정수된 물을 파우셋을 통해 전기레인지에서 바로 급수가 가능토록 해 조리기구를 이동하는 불편을 없앴다. 조리 종류에 맞춰 수량이 자동으로 조절된다.

스마트 청정 전기레인지는 후드와 전기레인지를 합친 제품으로, 제품 뒷면의 일체형 후드가 조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냄새와 유해가스를 흡입한다. 가열, 후드 작동, 음식 조리법 대한 정보를 제품 전면부 스마트 패널을 통해 보여주고, 스마트 패널에서 조작이 가능하도록 했다.

코웨이는 이번 CES에서 ‘코웨이 한방온혈 안마의자’를 최초로 선보였다. 자사만의 차별화된 온열 볼 기술과 한방 의학을 접목시켰다는 설명이다. 코웨이에 의하면 이 제품은 특히 동국대 한방병원과 산학 협력과 임상 실험을 통해 완성한 제품으로 한국 전통 의학에서 많이 활용하는 혈 자리(경혈) 주변을 마사지하는 기법을 활용했다.

코웨이는 또 연수기와 레인 샤워 시스템을 합친 ‘바디 케어링 시스템’도 이번 CES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은 호스 라인을 내장형으로 설계했고 연수 농도와 수온을 사용자의 컨디션과 외부 환경에 따라 조절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제품 내 설치된 디스플레이와 아이오케어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미세먼지 등의 외부환경 정보도 받을 수 있는 제품이다.

이외에도 코웨이는 이번 CES에서 최초로 수면 관리 프로젝트 ‘쇼 유어 드림(Show your dreams)’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는 설명이다.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는 "이번 CES는 코웨이를 전세계에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며 "코웨이는 앞으로도 기술력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국내를 넘어 세계 웰빙 가전 트렌드를 선도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