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소비자 가전 전시회 ‘CES 2019’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제공=LG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전자 대표이사 최고경영자(CEO) 조성진 부회장(사진)이 지난 9일(현지시간) "성장과 변화를 통해 전사적인 체질 변화를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조 부회장은 이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9’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에는 가전 부문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와 인공지능(AI), 로봇 등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있었다"면서 "기존과는 차원이 다른 성장 인자(DNA)가 전사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부회장의 발언은 올해 신년사에서 밝힌 ‘3대 중점 과제’를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조 부회장이 올 신년사에서 밝힌 과제는 △수익성 기반의 성장주도형 사업으로 전환 △AI, 로봇, 자율주행, 5세대(5G), 빅데이터(BD), 클라우드 등 선제적 미래 준비 △실패하더라도 도전을 장려하는 조직문화 구축 등이다.

조 부회장은 수익성 기반의 성장주도형 사업과 관련, 주력 사업의 수익 극대화, 육성 사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브랜드 강화를 가속화하기로 했다. 주력 사업의 경우 상품 기획과 연구개발(R&D) 효율성을 높이고 낭비되는 자원을 최소화해 추가 자원을 최대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자원 투입 효율화를 통해 확보된 자원을 육성 사업에 투자해 성장에 가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조 부회장은 선제적 미래 준비에 있어서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에는 인력, 자본, 시스템 등 자원을 집중 투입해 조기에 사업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폭 넓은 제품군에서 축적된 데이터와 제품에 특화된 지식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AI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것인데, 특히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영역에서는 소비자의 제품 사용 경험을 개선하는 데 중점을 두고, 기업 간 거래(B2B) 영역에서는 그간 축적한 경험을 기반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연계하는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로봇 사업은 전사적인 역량을 결집해 사업화 가능성을 검증하겠다고 공언했다. 단기적으로는 상업용 공간에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로봇에 집중하고, 중장기적으로 일반 가정의 가사로봇 분야로 확장하겠다는 방침이다.

조 부회장은 도전하는 문화를 위해 기존의 성공 방식, 관행적으로 해왔던 방식에서 벗어나 한발 빠르게 시장을 살피고 도전에 실패하더라도 그 가치를 자산으로 삼을 수 있는 조직문화를 구축하기로 했다. 조 부회장은 이를 위해 다양한 시도가 수용될 수 있도록 CEO로서 구성원과의 소통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전자는 미래 준비를 위해 R&D 투자와 역량 강화도 추진한다. 사업화 관점에서 R&D 기술을 철저히 검증해 사업화 성공률을 높이고 검증된 기술은 의미 있는 규모의 투자를 통해 조기에 역량을 확보하겠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LG전자는 글로벌 전문가, 국내외 대학 등 외부와의 전략적 협업 등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역량 강화에도 나서고, 계열사의 핵심 부품을 활용한 미래 제품을 준비해 시장을 선도해나가는 등 계열사와의 시너지도 강화하겠단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