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윤석헌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제공=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첫 국·실장 인사를 10일 단행했다. 31명이 국·실장으로 승진했고, 26명은 자리를 옮혔다. 국·실장 21명은 유임됐다. 부서장 80%가 교체된 것으로 2008년 이후 최대 규모의 세대교체 인사다.

2008년은 옛 금융감독위원회가 현재의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으로 분리된 때다. 금감원 최대 격변기 후 가장 큰 규모의 부서장 인사가 단행된 것이다.

금감원은 이번 인사에서 51∼53세인 1966∼1968년생 부국장·팀장 22명을 중심으로 승진시켰으며, 승진자 중 12명은 본부 주요 부서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또 관행적인 권역 간 교차 배치를 최소화하고, 해당 분야에서 전문성을 쌓은 부국장과 팀장들을 국·실장으로 배치했다.

여성 국·실장은 2명이 발탁됐다. 2017년 1명, 지난해 2명에서 올해 4명으로 여성 국·실장이 늘었다. 금감원은 나머지 팀장·팀원 인사를 다음달 중순까지 마칠 예정이다.

현재 부원장과 부원장보 등 금감원 임원 인사는 일부 임원 발반 등으로 다소 늦어지고 있다. 신규 임원 후보로 꼽히는 국·실장들도 이번 인사에서 빠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