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재용 부회장, 이 총리 직접 영접…"와주셔서 감사하다"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가 10일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우리나라가 5세대(5G) 이동통신 세계 최초 신기록을 개척하고 있다"면서 "그동안 그런 기록에 합당한 장비 생산이 될지 걱정이 있었는데 이 부회장의 연초 행보를 보고 많은 힘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해 이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임원진을 만나 삼성전자의 5G·반도체 사업 현황을 들었다. 간담회에는 이 부회장을 포함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이인용 고문, 노희찬 사장, 전재호·강호규·주은기 부사장 등 삼성전자 임원진이 참석했고, 정부 측에선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최창원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 등이 함께했다.

이 총리는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보통 어디를 가면 제가 격려를 해드리러 간다고 보겠지만 사실은 격려를 받고 싶다"며 "‘반도체에 대해서는 그렇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5G 이동통신 장비에 대해선 자신감을 가져도 좋다’는 격려와 말씀을 해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이어 "지난해 우리 반도체가 1267억 달러 어치의 수출을 달성했다. 단일 부품으로 1000억 달러 이상을 한해 수출하는 것은 어떤 선진국도 달성하지 못한 기록"이라며 "누가 뭐래도 삼성의 역할이 절대적이었고 메모리 반도체 1위 삼성의 위용이 다시 한 번 발휘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에 걱정스러운 보도가 나왔지만 삼성답게 빠른 시일 안에 이겨주셨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며 "국민들께서 기대만큼 주문도 있고 세계인들 또한 가장 많이 주목하는 삼성이니까 그런 내외의 기대와 주목에 상응하게 잘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모두발언 후 40분간 비공개로 간담회를 진행한 뒤 5G 제조동으로 이동해 생산장비 라인을 살펴봤으며, 이 부회장은 이날 사업장 입구에서 이 총리를 직접 영접하며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총리가 삼성,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 총수 가운데 한 명을 단독으로 만난 것은 2017년 5월 취임 이후 처음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