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포스코대우가 사명에서 ‘대우’를 뗀다. 사명에서 대우가 사라지는 것은 1967년 무역회사인 대우실업으로 출범한 지 52년만이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포스코대우는 지난 8일 ‘사명 변경 추진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사명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유력한 새 이름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이다. 이는 포스코켐텍, 포스코건설 등 포스코 계열사가 통상 ‘포스코+업종’ 방식의 사명을 쓰고 있는 것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포스코그룹 종합상사로서의 정체성을 나타내게 되는 셈이다. 새 사명은 그룹 내에서는 편의상 ‘포스코인터’로 불릴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는 2010년 대우그룹 계열의 종합상사이던 대우인터내셔널을 인수한 뒤 2016년 3월 사명을 바꾸면서 대우의 세계적 인지도를 고려해 포스코대우로 정했다.

포스코대우의 새 사명은 오는 3월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