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인도 정부가 포스코와 현대제철에 합작 투자를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인도가 이런 제안을 한 것은 자동차 강판 등 고급 철강 제품을 자국 내에서 생산해 수입 의존도를 낮추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10일 연합뉴스가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최근 포스코와 현대제철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안서를 전달했다.

인도 정부는 제안서에서 국영 철강기업인 SAIL, RINL 등과 포스코, 현대제철 간 합작 회사 설립 등을 요청했다. 모니디파 무케르지 인도 철강부 대변인은 "인도 정부는 한국의 두 업체와 인도 내 철강 제품 생산 관련 투자를 위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는 쇳물을 생산하는 고로(용광로) 공장 건설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제철 원료인 철광석과 공장 부지 등은 인도 정부가 제공하고, 설비와 기술은 한국 기업이 맡는 형태가 제안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제안은 인도가 고급 철강 제품을 자국에서 생산해 수입 의존도를 낮추려하는 데 따른 때문이라고 인도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인도에는 이미 세계 최대 철강업체인 아르셀로미탈을 비롯해 타타, JSW, SAIL, RINL, JSPL 등 현지 대형 철강사가 대규모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하지만 자동차 강판 같은 첨단 분야 제품은 상당 부분 수입에 의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정부는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초고강도 자동차 강판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어 합작에 특히 공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연간 1억 톤이 넘는 철강을 생산하는 인도는 현재 중국에 이어 세계 조강 생산 순위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정부는 연간 7∼8% 경제성장률을 고려해 오는 2030년까지 3억 톤의 조강 능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