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민주당 거론..."중국이 야당보다 상대하기 쉽다" 밝혀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 해결을 위해 3일간 협상을 진행한 것과 관련해 "엄청난(tremendous) 성공을 거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멕시코 국경장벽 논란과 관련한 텍사스주(州) 국경 시찰을 위해 이동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많은 멋진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장벽 예산 문제로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를 초래할 만큼 첨예하게 대치하는 민주당을 거론하며 "중국이 야당보다 훨씬 상대하기 쉽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민주당 지도부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를 겨냥해 "솔직히 여려 측면에서 중국이 '울보' 척과 낸시보다 훨씬 더 낫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미국과 중국이 지난 7~9일 사흘간 중국 베이징에서 차관급 협상을 하고 상품 무역 등에서 상당 부분 진전을 이룬 것으로 전해진 다음 날 나왔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전날 회담 후 성명에서 "농산물과 에너지, 공산품 등 상당한 양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중국 측 약속에 논의를 집중했다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도 성명을 통해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서로 관심을 둔 문제 해결을 위한 기초를 쌓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협상 도중이던 지난 8일에도 트위터 계정에 "중국과의 협상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고 올렸다.

이번 회담은 양국이 첨예한 무역분쟁 끝에 지난해 12월 1일 '90일 휴전'에 합의한 후 처음 열린 실무협상이었다. 회담은 예정보다 일정이 하루 연장되는 등 무역분쟁 해결에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되기도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