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IBK투자증권은 11일 롯데푸드에 대해 4분기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큰 폭으로 하회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90만원을 제시했다.

IBK투자증권 김태현 연구원은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997억원, 44억원으로 추정되며, 컨센서스(매출액: 4037억원, 영업이익: 68억원)를 하회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유지·식품 부문을 비롯한 전 사업부문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지·식품 매출액은 1974억원, 영업이익은 77억원을 기록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지난 3분기에 이어 대두유와 팜유 등 수입 원가 하락에 따른 식용유, 버터 등 제품 판가 인하, 저수익 거래선 축소에 따른 후레쉬델리카 매출 감소세가 이어진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김 연구원은 "국내외 조제분유 판매 부진과 육가공 프로모션 확대도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빙과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804억원, 13억원 적자로 추정된다"며 "돼지콘 역기저 부담이 있어 빙과류 실적 개선 기대감이 제한적이고 국내외 분유 판매도 부진했던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어 "육가공 부문도 원료육 가격 하락으로 투입원가는 개선된 반면, 프로모션 비용이 증가함에 따라 수익성 개선 여지가 낮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매출액은 1조 8661억원, 영업이익은 763억원으로 전망된다"며 "포승공장에서 생산되는 조제분유에 대해 추가로 CFDA의 위생허가를 획득하면 중국향 조제분유 수출 실적이 개선될 것"이며 "배달이유식(베이비푸드) 등 카테고리 확장을 통해 신사업 동력을 강화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평택 후레시델리카 공장과 생산 라인을 공유함에 따라 공장 가동률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실적 개선 기대감을 고려하면 과거 5년 밸류에이션 하단의 현 주가는 부담이 적다고 판단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90만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