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IT 기술동향 파악·신사업 모색


[사진자료] 김윤 회장 주요 경영진과 CES 참관

삼양그룹 김윤 회장(가운데)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를 경영진과 함께 방문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삼양그룹이 ‘CES 2019’를 통해 디지털 혁신을 다짐했다.


김윤 삼양그룹 회장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소비자전자제품전시회) 2019’를 방문해 김영환 삼양사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순철 삼양사 대표이사, 김도 삼양사 AMBU장, 박종진 삼양사 식품연구소장, 엄태웅 삼양바이오팜 대표이사, 이상훈 삼양홀딩스 IC장, 김건호 삼양홀딩스 글로벌성장 PU장 등 주요 경영진과 둘러보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했다. 삼양그룹의 경영진이 CES를 단체로 참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회장은 차량, 전자기기를 중심으로 3D 프린팅, AI, 드론 등의 4차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둘러보며 삼양그룹이 영위하는 화학, 식품, 패키징, 의약바이오 사업과의 연계방안을 찾고 디지털기술을 활용한 신규사업 인사이트를 경영진과 공유했다. 특히 삼양사 AMBU는 폴리카보네이트를 중심으로한 엔지니어링플라스틱이 주력사업이어서 주요 고객사가 이번 전시회에 대거 참가했다. 현재 삼양사의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은 국내외의 자동차 부품 및 완성차 제조업체, 전기·전자 관련업체로 공급되고 있다. 또 글로벌 디스플레이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정보전자소재도 공급중이다.

김 회장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업의 본질을 재정의 하는 수준을 목표로 디지털 혁신에 주력해야 한다"며 "경영진과 임원이 디지털 마인드로 무장해 기술 이해도를 높일 것"을 당부했다. 삼양그룹은 올해 경영방침으로 책임경영, 성장추구와 함께 디지털 혁신을 제시하며 그룹 전체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본격화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도 경영진의 디지털 역량 강화와 함께 업종을 초월한 융합기술 발굴을 목표로 사업대표, CTO, 연구소장 등이 대거 참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