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인슈어테크 기업 직토가 보험시장에 진출해 기후리스크 보장 보험 판매를 앞두고 있다. 

직토는 1월 초 보험상품 판매를 위해 손해보험협회에 보험대리점 등록을 마치고 기후리스크 보장 보험 판매를 준비하고 있다고 11일 발표했다. 

직토는 현재 악사(AXA)손해보험, 현대해상,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 등 국내외 보험사들과 제휴를 맺고 보험상품을 공동개발하고 있다. 아울러 보험대리점 사업에 직접 진출해 다양한 상품과 보험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먼저 직토는 지난해 업무협약(MOU)을 맺은 대형 보험사와 함께 갑작스런 기후 변화에 따른 손실을 보상하는 기후리스크 특화 보험상품 판매를 1분기 중 시작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기후 변화 불확실성에 따라 손해율 측정과 보험금 지급심사 어려움 등에 따라 기후 관련 보험상품이 활성화되지 못했다. 직토는 블록체인 기술과 빅데이터를 활용할 경우 블록체인에 저장된 계약 및 지급조건이 충족되면 별도 보험금 청구와 지급관리 과정 없이도 고객에게 보험금을 자동으로 지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다양한 보험상품을 직접 비교하고 가입하는 개인용·기업용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기업용 플랫폼에서는 보험상품 가입뿐 아니라 빅데이터를 활용해 강우, 폭설 등 다양한 기후 관련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서한석 직토 공동대표는 "앞으로 국내외 주요 보험사들과 지속적으로 협업해 기후 변화와 각종 리스크를 대비할 수 있는 다양한 보험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직토는 지난해 12월에는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엑스(X)가 개발 중인 글로벌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블록체인 기술 실용화에 나서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