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포르쉐 AG가 2018년 한 해 동안 전 세계 총 25만 6255대의 차량을 인도하며, 전년 대비 4퍼센트 성장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2017년도 상승세에 이어 포르쉐는 2018년 다시 한번 사상 최대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포르쉐 모델 중 신형 파나메라가 전년 대비 38퍼센트 증가한 3만 8443대 판매되며 성장을 주도했다. 911 또한 지난 해 연말 8세대 911 출시를 앞둔 상황에도 불구하고, 10% 증가한 총 3만 5573대가 인도되며 두 자리 수 성장률을 보였다.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이사회 멤버 데틀레브 본 플라텐(Detlev von Platen)은 "911의 매력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했으며, 포르쉐 아이코닉 모델로서 2017년보다 더 많은 고객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지난 해 연말에는 LA 오토쇼를 통해 신형 911을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마칸은 8만 6031대가 판매되며 포르쉐 베스트셀링 모델로서의 입지를 계속 이어갔고, 카이엔은 7만 1458대가 인도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전 세계 지역 별 판매량을 보면 2018년에도 중국이 전년 대비 12% 증가한 8만 108대를 인도하며 여전히 개별 국가 중 가장 강력한 시장 지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전년 대비 3% 성장한 5만 7202대를 인도하며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유럽 시장 판매량은 전년 대비 소폭 하락했다.

데틀레브 본 플라텐은 "새롭게 도입된 국제표준시험방법(WLTP)과 가솔린 미립자 필터 기술 전환 등의 이슈로 유럽 시장은 2018년 4분기에 상당한 도전 과제에 직면했으며, 이는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포르쉐는 지난해 2월 중순 이후 포르쉐 제품 군에 어떤 디젤 모델도 포함시키지 않았으며, 지난 9월 말 더 이상 디젤 모델을 생산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