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위메이드, 중전열중문화발전과 ‘미르의 전설’ IP 합법화 위해 협력키로

[에너지경제신문=정희순 기자] 위메이드가 중전열중문화발전과 ‘미르의 전설(중국명:열혈전기)’ IP(지식재산권) 합법화를 위한 전략적 협력을 약속했다.

11일 위메이드는 "위메이드가 자회사 전기아이피와 함께 지난 10일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된 IPCI 플랫폼 오픈 행사에 참석해 중전열중문화발전과 IPCI 계약에 대한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중전열중문화발전은 중국 문화부 산하 중국문화전매그룹(China Cultural Media Group)의 국유전액자회사로 그룹의 지식재산권(IP) 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이다. 양 측은 ‘미르의 전설’ IP 합법화를 위해 권리확인, 운영, 보호 3가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략적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에 중국문화전매그룹이 오픈한 ‘IPCI 플랫폼’은 저작권 보호 및 관리, 감독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마련한 IP(지식재산권) 등록 시스템이다. 이번 오픈 행사에는 주최 측인 중국문화전매그룹과 광동성 문화 및 관광청 관계자를 비롯해 광동성 게임산업협회, 광저우시 게임협회, 넷이즈, 위메이드 등 문화콘텐츠 기업 대표 300여명이 초대됐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IPCI는 중국의 저작권에 대한 인식 변화와 중요성을 확인시켜주는 법적· 제도적 장치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지속 성장 가능한 발전적인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며 준비하고 있는 IP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 하겠다"고 밝혔다.
[위메이드] 위메이드와 중전열중문화발전 IPCI 계약 체결식

위메이드와 중전열중문화발전 IPCI 계약 체결식.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좌), 중전열중(북경)문화발전유한공사 총경리 진지용(Qin Zhiyong)(우). (사진제공=위메이드)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