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김민지 기자] 국내 혁신신약 개발 바이오 기업 티움바이오가 지난해말 이탈리아 글로벌 제약사 키에지 그룹에 주요 폐질환 치료 신약 후보물질(NCE401)을 7400만달러 규모로 기술수출(라이센스 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신약 후보물질(NCE401)은 섬유증의 섬유증식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TGF-β를 저해하는 기전을 가진 약물이다.

NCE401은 섬유증을 유발하는 다양한 경로에 작용해 미충족 의학적 수요가 특히 높은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를 위한 신약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다.

특발성 폐섬유증은 원인 불명의 폐 손상 및 섬유화가 진행돼 5년 내 환자의 60% 이상이 사망하는 생존율이 낮은 희귀 난치성 질환이다.

기존 치료제는 로슈의 Pirfenidone 및 베링거인겔하임의 Nintedanib 2건으로 2015년 최초로 승인돼 치료제 시장을 형성하기 시작했다. 그 시장 규모는 2015년 약 1조원에서 오는 2025년 약 3조5000억원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의 치료제는 증상 완화 및 진행속도를 경감 시킬 뿐 근본적인 치료를 통한 생존율 개선 효과가 낮아 보다 뛰어난 약효와 안전성을 보유한 치료제의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계약에 따르면 향후 키에지 그룹은 호흡기 질환 치료제 분야 내에서 글로벌 임상 개발 및 상업화를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티움바이오에 계약금 1백만 달러 지급 후 해당 신약후보물질이 임상 등 각 단계를 통과할 때마다 7천3백만 달러의 단계별 계약금액과 상업화 이후 로열티를 지급한다.

이에 더불어 티움바이오는 NCE401을 타 섬유증 치료 영역에서 개발하여 파이프라인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

김훈택 티움바이오 대표는 "NCE401은 제한된 치료방법으로 인해 심각하게 고통 받는 폐섬유증 환자들을 도울 수 있는 잠재력이 높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