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동서발전 본사 사옥 남측 화단 일대에 조성된 ‘빛누리’ [사진제공=동서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동서발전이 울산 혁신도시에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신재생에너지 LED 정원을 만들었다.

한국 동서발전(대표 박일준)이 울산 중구 본사 사옥 남측 화단 일대에 LED 장미와 조형물을 설치해 ‘빛누리’ 정원을 조성했다.

빛누리에는 형형색색의 LED 장미 조명 8700개를 포함한 다양한 조명이 설치됐다. 이와 함께 설치한 풍력과 태양광 발전설비를 이용해 정원에 전력을 공급한다.

빛누리는 △풍력발전 △ 하프(harp) 조형물과 꽃잎 벤치 △ LED 장미 화단과 3D 입체 블록 조명 △ 하트 포토존 △ 태양광 발전 총 5개 구역으로 조성돼 지역주민과 방문객들에게 볼거리와 휴게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빛누리는 ‘빛으로 세상을 밝히다’라는 뜻을 담아 100%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해 도심을 아름답게 밝히고 있다"며 "빛누리가 지역주민이 즐겨 찾는 울산 중구 혁신도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