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본사·사업소 분야별 전문가 모여 현장 안전사고 예방 브레인스토밍

22

한국가스공사가 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브레인스토밍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가 재난에 대한 안전관리 역량 극대화 위한 브레인스토밍을 가졌다.

공사는 8~9일 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분야별 전문가 워크숍을 개최했다. 백남웅 안전품질처장을 비롯해 본사 및 전국 사업소에서 선발된 운영·보수·건설·안전 등 분야별 현장 전문가 30여명이 참여했다.

이번 워크숍은 최근 고양저유소 화재·폭발, 열수송배관 파손 및 공급 중단, 태안 화력발전소 사고, KTX 사고 등 잇따른 안전사고로 인해 날로 커지는 국민 불안을 불식시키기 위한 목적에서 마련됐다. 안전사고의 복잡화·대형화·다양화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함이다.

참석자들은 △최근 5년간 유형별 안전사고 경향분석 결과 △전국 생산·공급시설 안전관리 강화 방안 △사내 협력업체(자회사·영선·미화 등) 작업여건 파악 및 위험요소 분석 △협력업체 사고 예방 및 안전관리 향상 대책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집중 토의했다.

한국교통대학교 안전공학과 김의수 교수는 ‘사고 사례로 보는 안전테마’를 주제로 타워크레인·엘리베이터·압력용기·용접작업 사고 등 다양한 사례를 발표하고, 사고 발생원인과 사고 방지대책에 대해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가스공사는 이번 워크숍에서 발굴한 안전 취약요소 및 안전관리 방안을 2월 수립 예정인 ‘안전관리 종합계획’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안정적인 천연가스 생산·공급을 위한 중장기 현장 맞춤형 안전시스템을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