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11일 정부가 개최한 공공기관 채용박람회에 역대로 가장 많은 4만여명의 구직자들이 몰렸다. 얼어붙은 고용 시장 현황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획재정부는 9∼10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연 '2019년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에 4만여명이 참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역대 가장 많은 참석자 수로, 행사를 준비하면서 예상했던 2만여명의 두배 수준이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박람회는 청년의 구직 부담을 낮추고 공공부문 채용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려는 행사로 2010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박람회에 참가한 공공기관 수도 올해가 131개로, 지금까지 열린 박람회 중 가장 많았다.

기재부는 인사담당자 토크쇼, 블라인드 채용 멘토링, 지역인재 취업 성공 전략 등 새로 도입한 프로그램이 구직자의 호응도가 높았다고 설명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올해부터 박람회에 참가하지 못한 취업준비생을 위해 채용정보가 담긴 책자를 채용정보박람회 홈페이지에 게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