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동물보호단체 케어가 구조 동물 중 일부를 안락사 시켰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지난 11일 케어법인 취소와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동물보호단체 '케어'가 구조한 동물 중 일부를 안락사 시킨 것으로 알려지면서 케어를 수사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까지 
올라왔다.

지난 11일 케어 법인 취소와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는 글을 올린 청원인은 "동물 보호 단체인 케어가 동물 보호가 아닌 학살을 자행해왔다"고 강조했다.

이날 청원인은 △케어의 비영리법인 취소 △케어의 세무감사를 비롯한 전수조사 요청 △박소연 대표의 특별수사를 통한 후원금 횡령과 범법행위 여부 △국내 동물보호단체 전반에 대한 전수조사 △케어와 범법 행위를 한 이들의 수사 촉구를 요구했다.

케어는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유기견 토리를 입양한 곳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았다. 이 동물보호 단체는 그동안 투견장 급습, 개농장 식용견들 구조 등 활발한 구조 활동을 펼쳤다. 그러나 구조한 동물 중 일부를 안락사 시켰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대중의 질타를 받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