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00_cover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백화점이 업계 최대 규모의 와인 전문 매장을 연다. 점포의 얼굴 역할을 하는 ‘시그니처(대표)’매장을 만들고 ‘오직 이 곳에서만 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앞세운 매장으로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4일 압구정본점에 와인 복합 매장 ‘와인웍스’를 연다. ‘와인웍스’ 영업 면적은 330㎡로, 국내 백화점업계 와인 매장 중 가장 크다. 현재 국내 주요 백화점의 와인 매장의 크기는 66~165㎡ 수준이다.

현대백화점이 대형 와인 복합 매장을 연 것은 와인이 다양한 연령대에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주류로 자리잡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또 기존 압구정본점 식품관 매장 내 고객들이 즐기고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고객들에게 새로운 ‘만남과 소통의 광장’을 제안하겠다는 의도도 담겼다.

‘와인웍스’는 와인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간으로 구성된 게 특징이다. 와인에 곁들여 먹는 20여 종의 요리와 와인을 함께 판매하는 ‘레스토랑’, 한 잔씩 구매해서 와인을 즐길 수 있는 ‘와인바’, 와인 관련 다양한 문화 행사를 진행하는 ‘커뮤니티 라운지’ 등이 대표적이다.

아울러 현대백화점은 와인웍스에서 약 1500여 종의 와인과 함께 와인잔, 와인오프너, 디켄더 등 50여 개 와인 액세서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일본 긴자식스, 프랑스 라파예트 백화점도 와인과 함께 예술작품, 해산물 요리 등 새로운 체험 요소를 결합해 명소로 자리잡았다"며 "와인을 기본으로 다양한 식문화와 예술적인 콘텐츠를 도입해 국내 와인 매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