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2] 풀무원USA  나소야 브랜드 두부 제품 진열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미국 두부 시장 내 점유율 1위를 기록 중인 풀무원이 매년 성장을 거듭하고 있어 주목된다.

풀무원은 미국 법인인 풀무원USA의 2018년 두부사업 매출이 8800만 달러(약 988억 원)를 달성해 전년대비 11.1% 성장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결과 풀무원USA의 미국 전체 두부시장 점유율은 73.8%(지난달 3일 닐슨데이터 기준)로 1위를 확고히 했다. 미국 전체 두부시장도 식물성단백질 식품 트렌드 확산과 함께 전년 대비 9.3%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풀무원USA 조길수 대표는 "미국 두부시장 전망이 밝다"며 "지속적인 R&D투자와 신제품 출시로 올해 자사 두부 매출을 12.3% 이상 증대 시켜 1000억 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풀무원은 두부의 세계화를 추진하기 위해 한국을 중심으로 미, 중, 일 3개국에서 글로벌 소이 R&D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 가운데 미국 LA에 있는 연구소에서는 현지인 입맛과 취향에 맞는 두부제품 개발에 주력하여 그 동안 20여종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미국 현지화 전략으로 탄생한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두부의 단백질 함량을 일반제품보다 1.8배 이상 높인 ‘하이 프로테인 두부(High Protein Tofu) △경도를 국내 두부보다 2~4배 높여 물성이 단단한 ’슈퍼 펌 두부‘(Super Firm Tofu) △서양인들이 싫어하는 비린 콩냄새를 없애고 소스를 넣어 구운 다양한 시즈닝 두부 △두부를 큐빅모양으로 잘라 바로 먹을 수 있도록 한 토핑용 두부 △햄버거에 넣는 패티 형태의 두부 등이다.

풀무원USA 박종희 CM(Category Manager)은 "미국 주류 마켓에서는 두부 조리법을 모르는 미국인을 위해 바로 먹거나, 데워 먹을 수 있는 완조리 두부를 주로 출시했다"며 "그런데 최근 들어 완조리 두부 제품뿐만 아니라 조리되지 않은 포장두부의 매출이 10%이상 성장하고 있는 것은 미국인들이 두부자체에 대해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그래픽_성장하는 미국 두부시장과 풀무원USA 두부 매출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