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국내 꽃가루 알레르기 분야 전문가 오재원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주임교수가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와 진행한 연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가 아토피 피부염, 알레르기 비염, 천식 등 소아·청소년 알레르기 질환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전자가 오재원 한양대 의대 소아청소년과 주임교수 연구팀과 함께 8주 동안 아토피 피부염, 알레르기 비염, 천식을 앓고 있는 15세 미만 소아·청소년 환자 39명을 대상으로 사용 면적 90㎡를 기준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에 따르면, 삼성 큐브를 사용해 실내 공기를 정화했을 경우 이들 세 가지 질환의 환자 모두 증상이 호전됐다.

8주간 2주 간격으로 공기청정기를 사용하거나 사용하지 않는 조건 등을 반복하며 증상 일지를 작성해 비교 평가한 결과, 아토피 피부염 환자의 경우 삼성 큐브 작동 시 아토피 피부염으로 인한 가려움이나 수면 장애 등이 발현되는 증상을 평가하기 위한 중증도 지표인 SCORAD의 평균 수치는 19.8로 제품을 작동하지 않았을 때 평균 수치인 23.8에 비해 15.2%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토피 피부염으로 인한 가려움이나 수면 장애 정도가 통계적으로 완화된 것이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 역시 삼성 큐브를 사용한 이후 콧물, 코 막힘, 코 가려움, 재채기 증세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TNSS 지수가 제품을 작동하지 않았을 때 평균인 4.1에서 작동 시 2.9로 28.9% 감소했다. 기침, 호흡 곤란 등 기관지 천식 증상을 나타내는 지수 ASC는 평균 2.1에서 1로 50.8% 호전된 것으로 평가됐다.

삼성전자가 한양대 연구팀과 공동 진행한 이번 연구는 ‘공기청정기가 알레르기 증상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것으로 공기청정기의 사용이 실제 이러한 질환의 증상 완화에 효과가 있는지, 소비자 건강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연구 결과로 삼성 큐브의 청정 성능이 실내 공기질을 관리함으로써 호흡기와 알레르기 질환 개선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이 입증된 것이라고 자평했다.

윤인철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공기청정연구센터 상무는 "이번 임상시험 결과는 삼성 큐브만의 ‘초순도 청정 시스템’의 차별성을 입증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보다 쾌적한 실내 환경과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공기질에 대한 연구와 혁신 제품 개발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 큐브는 이번 연구에 앞서 영국 알레르기 협회(BAF)와 미국 가전제조사협회(AHAM) 시험에서도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유발 물질 차단 성능을 입증 받은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