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동양생명]수호천사간병비플러스치매보험 사진2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동양생명은 치매 초기단계인 경도 치매부터 중증 치매까지 단계별로 진단비를 지급하고, 특약을 통해 노인성 질환까지 종합적으로 보장하는 ‘(무)수호천사 간병비 플러스 치매보험’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기존 중증 치매만 보장하던 상품과 달리 치매 초기단계부터 중증 치매까지 치매 정도에 따라 진단비를 차등지급하고, 중증 치매 진단 확정시 진단비 외에 추가로 평생 동안 간병비까지 보장 받을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단, 간병비는 매년 진단 확정해 당일에 생존시에만 보장된다.

치매척도(CDR) 검사 결과에 따라 경도 치매(CDR 1점) 300만원, 중등도 치매(CDR 2점) 500만원, 중증 치매(CDR 3점 이상) 2000만원의 치매 진단비를 단계별로 보장한다. 경도 치매로 300만원을 지급받은 계약자가 중등도 치매로 진단 확정 받으면 200만원의 진단비를 추가로 받을 수 있는 것이다.

또 보험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 중증 치매로 진단 확정시 보험료 납입이 면제되며, 중증 치매 진단 후 생존시 매월 100만원의 간병비를 평생 동안 지급한다. 중증 치매 진단 확정 후 사망시에도 최초 36회까지는 간병비 지급이 보증된다.

이 상품은 만 30세부터 최대 75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보험기간은 85세, 90세 만기 중 원하는 기간으로 선택할 수 있다.

아울러 특약을 통해 노년층에게 쉽게 발병하는 노인성 질환에 대해 종합적인 보장도 받을 수 있다. ‘(무)2대 질병 보장특약’에 가입 후 뇌졸중 및 특정허혈심장질환(협심증 제외) 진단시 각각 200만원의 진단비를 지급받을 수 있어 뇌질환 및 심질환에 대한 치료비 부담을 줄였다. ‘(무)시니어 수술 보장특약’은 노인들에게 발병하기 쉬운 백내장·녹내장·인공관절 수술비를 지급한다. 백내장 혹은 녹내장 수술을 받는 경우 1회당 각각 30만원, 100만원의 수술비를 받을 수 있으며, 인공관절수술시에는 1회당 100만원의 수술비를 보장받을 수 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중증 치매시 일상생활 유지가 어려운 점을 감안해 평생동안 매달 간병비를 지급하는 상품을 개발했다"며 "특약을 통해 노년층에게 자주 발병하는 노인성 질환까지 대비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라고 말했다.


이유민 기자 yumin@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