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9·13 대책 영향...추가 하락 불가피


아파트 사진 연합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지난해 서초구와 강남구를 중심으로 서울 재건축 아파트의 시가총액이 3조원 넘게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말 집계 기준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총 163조866억원으로 역대 최고점인 지난해 10월 166조6222억원 대비 3조5356억원이 줄었다.

특히 서울 재건축 시가총액의 약 91%를 차지하는 강남, 서초, 송파, 강동구 등 강남 4구가 시가총액 하락을 주도했다.

작년 말 기준 강남 4구의 시가총액은 149조1021억원으로 10월 고점 대비(152조7747억원) 대비 3조6726억원 감소했다. 서울 평균보다 감소액이 큰 것이다.

구별로는 서초구의 재건축 시가총액이 지난해 10월 37조9532억원에서 12월에는 35조9824억원으로 2조원가량 감소했다. 매매가 하락은 재건축 이주에 따른 일부 단지의 멸실도 시총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강남구의 시가총액은 74조6374억원으로 지난해 10월 대비 1조29억원이 줄었고 송파구와 강동구도 각각 10월 대비 3775억원, 3214억원 각각 감소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9·13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지난해 9월 165조4614억원에서 10월에는 166조6222억원까지 올랐다.

앞서 대책 이전에 올랐던 호가가 통계상 10월까지 반영되며 시가총액도 증가한 것이다.

이후 대책의 효과가 본격화하며 재건축 단지들의 급매물 출현으로 지난해 11월 조사에서 164조7110억원으로 시총이 하락한 뒤 12월 들어 다시 한 달 만에 전월 대비 1조6000억원 이상 감소했다.

그러나 2017년 말 시가총액이 142조3732억원으로, 최근 1년간 20조원 이상 불어난 것을 고려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이에 당분간 시가총액이 추가로 하락하는 것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