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ES 결산]1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CES 2019’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삼성전자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갤럭시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올해로 52주년을 맞은 세계 최대 전자제품·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9’가 나흘간의 열전을 마치고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간) 폐막했다. 올해 CES는 인공지능(AI)이라는 큰 흐름이 이제 보편화되고 있음을 본격적으로 선언하는 해였다는 평가다. 또 TV 시장에서 8K 지향 추세가 두드러졌고, 로봇의 대중화 시대도 멀지 않았음을 감지하게 하는 자리였다는 분석이다.

특히 국내 기업들은 이번 CES에서도 기술 변화를 주도하며 세계 시장에서 입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으며, 앞으로 다양한 형태의 기업 간 ‘합종연횡’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견됐다.

12일 CES를 주관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에 따르면 이번 CES 2019에는 전세계에서 4500개가 넘는 업체와 18만 8000명 이상의 업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올해 CES의 주요 화두는 AI, 로봇, 8K TV 였다. 주요 전자업체들은 이를 필두로 관람객의 이목을 집중시킬 만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삼성전자, LG전자, 네이버 등 국내 주요 기업을 비롯해 구글 등 해외 업체들은 올해 격전지인 AI 주도권을 쥐기 위해 많은 공을 들였다. 저마다 전략은 다르지만 AI가 가져오게 될 사람들의 일상 속 모습은 유사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각각 자사의 새로워진 AI 음성인식 플랫폼 ‘뉴 빅스비’, ‘LG 씽큐’를 바탕으로 향상된 성능을 공개했다. 올해 처음으로 CES에 참가한 구글은 야외에 부스를 마련하고, 외부에 전시된 차량으로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결해 AI 플랫폼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를 작동시키는 모습을 보였다.

[CES 결산]2

‘CES 2019’ LG전자 전시장에서 관람객들이 LG전자의 로봇 브랜드 ‘LG 클로이’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제공=LG전자


이번 CES는 로봇 시대의 본격적인 도래를 예고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네이버 등 국내 기업은 물론 중국 징둥, 일본 NTT도코모 등 외국 기업들도 앞다퉈 로봇 제품군을 선보이며 전시장을 장악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각사의 제품이 상당 부분 겹치면서 전시장은 로봇 경쟁으로 과열 양상을 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삼성전자는 자사가 보유한 하드웨어·소프트웨어·AI 기술을 망라한 로봇 플랫폼 ‘삼성봇’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올해 CES를 장식한 또 다른 주인공은 8K TV였다. 주요 업체들이 예상보다 더 준비된 8K TV 제품들을 선보였다. LG전자는 CES가 개막하기 직전까지 세계 최초 88인치 ‘8K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에 대해서만 특별히 언급을 해왔다. 하지만 막상 뚜껑이 열리자 ‘8K 슈퍼 초고화질(UHD·울트라HD) TV’ 제품 등 제품군(라인업)에서 많은 준비를 해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CES 결산]3

지난 9일(현지시간) ‘CES 2019’ 네이버 부스에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세계 최초로 5G 기술을 적용한 브레인리스 로봇 ‘앰비덱스’의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제공=네이버


기업 간 합종연횡 현상도 더욱 확대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10일 네이버와 공동으로 로봇 관련 연구개발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CES에서 서로의 전시 부스를 방문해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LG전자는 자사의 로봇 ‘클로이 안내로봇’에 네이버의 고정밀 위치·이동 통합 기술 플랫폼 기술을 적용해 로봇 주행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추후 적용 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CES 개막 직전에는 삼성전자와 애플의 협업 발표가 터져나왔다. ‘삼성 스마트 TV’에 애플의 음악·영화 콘텐츠 플랫폼 ‘아이튠즈 무비·TV쇼’와 ‘에어플레이 2’를 동시에 탑재한다고 발표했다. 양사의 이번 발표는 IT업계의 뜨거운 감자였다. 이들은 그간 스마트폰 특허를 둘러싸고 오랜 법적 분쟁을 벌여올 만큼 앙숙 관계였기 때문이다.

서로의 기술을 성장시킬 수 있는 IT업계의 협업 추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 김현석 사장은 지난 7일 기자간담회에서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각사가 보유한 강점은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고 시장을 성장시키는 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  [CES 2019] 삼성전자, 美 CES서 AI·5G 혁신 기술·제품…

·  [CES 2019] ‘첫 출사표’ 네이버…로봇·자율주행 기술…

·  [외신이 바라본 CES 이모저모] 5G·8K 다가왔지만…"시…

·  [CES 2019] LG전자, ‘CES 어워드’ 132개 수상…전년…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