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90113013279_AKR20190113018500002_02_i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사진=교보생명)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올 하반기 상장을 추진 중인 교보생명 기업공개(IPO)에 대해 "제2의 창사와 같다"며 전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13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 11일 열린 경영전략회의에서 "(IPO가) ‘이해관계자 경영’을 선도하는 금융회사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회장은 이어 "혁신을 통한 성장으로 올해엔 질과 양에서 반등의 전환점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장기적 성장을 위해 단기성과의 중요성을 간과할 수 없지만, 눈앞의 이익에만 집착하다 보면 롱런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교보생명은 국제회계기준(IFRS)17·신지급여력제도(K-ICS)에 대비한 자본확충을 위해 IPO를 추진하기로 지난해 12월 이사회에서 의결하고 주관사 5곳을 선정한 상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