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자료=한국은행]



시중 부동자금이 줄어들고 있다. 한국은행이 2017년 11월에 이어 작년 11월에도 기준금리를 인상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두 차례 인상으로 기준금리는 사상 최저에서 벗어나 1.75%로 높아졌다.

부동자금은 현금이나 자유롭게 입출금이 가능한 금융상품 등을 의미한다. 시중 유동성이 얼마나 풀렸는지를 보여주기도 한다.

26일 한국은행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시중 부동자금은 1083조5808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2조6185억원 줄었다.

부동자금 규모 자체는 작년 1월(1075조428억원) 이후 최소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현금은 102조9천268억원, 요구불예금 220조9천819억원,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513조3389억원, 머니마켓펀드(MMF) 51조8939억원, 양도성예금증서(CD) 28조36억원, 종합자산관리계좌(CMA) 42조8246억원, 환매조건부채권(RP) 매도 7조1958억원이다.

6개월 미만의 은행 정기예금은 93조7천473억원, 증권사 투자자 예탁금은 22조6680억원이었다.

시중 부동자금은 기준금리가 1%대로 내려간 2015년 이후 작년 초중반까지 꾸준히 증가했다.

2015년 1월 800조원을 갓 넘기는 수준에서 2016년 12월 말 사상 처음 1천조원을 돌파했고 작년 5월과 6월에는 잇따라 사상 최대 기록을 쓰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6월 1117조3565억원을 정점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가계 여유자금이 줄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소득 증가세가 부진하고 대출받기가 어려워지면서 가계들이 운용할 수 있는 자금이 줄었다"며 "집값이 올라 부동산 구입에 드는 비용이 늘어나다 보니 여유자금이 줄어든 영향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의 지난해 3분기 중 자금순환(잠정)을 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자금 운용-자금조달)은 11조원이었다.

3분기 기준으로 보면 예년 평균(2009년∼2017년·13조6000억원)보다 적다.

순자금 운용은 한 경제주체가 예금, 채권, 보험·연금 준비금으로 굴린 돈(자금 운용)에서 금융기관 대출금 등(자금 조달)을 뺀 금액이다. 당시 한은은 가계가 신규 주택을 사들이기 위해 여윳돈을 쓰면서 순자금 운용이 줄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