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S&P, 손실액 60억 달러 추산...장벽예산 57억 달러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미국이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으로 입은 경제적 손실이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을 상회했다는 조사가 나왔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26일(현지시간) 셧다운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최소 60억 달러(6조726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으로 의회에 요구한 57억 달러를 넘어선 것이다.

이번 연방정부 셧다운은 지난달 22일부터 전날까지 35일간 지속했다. 1996년 빌 클린턴 정부 시절의 21일 기록을 23년 만에 갈아치운 최장 셧다운 사태다.

15개 정부 부처 가운데 국무, 국토안보, 농림, 교통, 내부, 법무 등 9개 부처가 영향을 받았고, 80만 명의 연방 공무원이 급여를 받지 못했다.

미국 전역의 관광업과 소매업이 적잖은 피해를 봤다.

전일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은 내달 15일까지 3주간 셧다운 사태를 풀고 정부를 재가동하기로 합의했다. 이 기간에 국경장벽 예산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상·하원은 곧바로 임시 예산안을 표결에 부쳐 만장일치로 통과시켰고,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해 즉시 효력이 발생하게 했다.

다만 블룸버그 통신은 일부 정부 기관의 경우 업무 정상화까지는 길게는 며칠이 걸릴 수 있다고 전했다.

S&P는 "비록 셧다운은 끝났지만, 의회 합의가 기업 신뢰와 금융시장 심리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