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30~31일 워싱턴DC에서 고위급 무역협상...백악관 "의미있는 진전 기대"

부총리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사진=AP/연합)


미국과 중국이 이번주 워싱턴DC에서 무역분쟁을 타결하기 위한 두번째 고위급협상을 벌인다. 그간 양측이 이견을 보여온 중국 지적재산권 침해, 기술 강제 이전 중단 등 무역분쟁의 핵심 사안에 대해 간극을 좁히고 타협안을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2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오는 30~31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고위급 담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를 면담한다고 밝혔다.

양국은 백악관 내 아이젠하워 빌딩에서 만나 미국으로부터 상당한 양의 상품과 서비스를 구매하겠다는 중국의 약속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므누신 장관은 "이번 협상에서 의미 있는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성명을 통해 "미국은 미·중 무역관계를 논의하기 위해 방미하는 중국 대표단을 환영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류 부총리와 무역담판을 위해 마주 앉을 협상대표로 대중 강경파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확정한 상태다.
 
백악관에 따르면 이번 고위급 무역협상에서는 라이트하이저 대표가 협상팀을 이끌며,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윌버 로스 상무장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협상팀에 포함됐다.

이번 고위급 무역협상은 작년부터 이어온 미·중 무역분쟁의 향방을 가를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12월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나 무역전쟁을 90일간 휴전하고 협상하기로 했다. 이에 따른 협상 시한은 오는 3월 1일이다.

지난 7~9일 베이징에서 열린 차관급 협상에서 중국이 미국의 무역적자 축소를 위해 미국산 제품 구매를 확대하기로 하는 등 협상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미국이 요구한 보조금 삭감, 지식재산권 침해 및 기술 강제 이전 중단 등 핵심쟁점에 대해서는 여전히 이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