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기업경기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반도체 경기가 둔화되자 기업 체감경기가 2년 10개월 만에 가장 나빠진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산업 업황 전망도 암울했으며 특히 제조업 업황 전망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나빴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9년 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이달 전체 산업 업황 BSI는 69로 전달보다 3포인트 떨어졌다. 업황 BSI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지수로 표현한 것이다. 기준치인 100보다 낮으면 경기를 비관하는 기업이 낙관하는 기업보다 많다는 의미다.

산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가 67로 4포인트 하락했다. 세부업종 중에서는 반도체 수요가 감소한 영향으로 전자·영상·통신장비(70)에서 8포인트가 빠졌다. 2016년 6월 66을 기록한 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기타 기계·장비(63)도 5포인트 떨어졌다. 반도체 관련 설비투자가 둔화했기 때문이다. 고무·플라스틱은 55로 13포인트 하락했다. 건설·자동차 등 전방 산업이 부진한 영향이다. 반면 제품 가격 상승에 따라 화학물질·제품(72)은 11포인트 올랐다.

제조업체를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업황 BSI는 73으로 전달과 같았으나 중소기업은 69에서 61로 떨어졌다. 형태별로는 수출기업(71), 내수기업(65)이 4포인트씩 하락했다. 한은은 "전자 분야 경기가 나빠 중소기업과 수출기업 업황이 악화했다"며 "다만 대기업 위주인 화학 분야 업황이 좋은 점이 대기업 업황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71로 2포인트 하락했다. 2016년 7월 70을 기록한 후 2년 6개월 만에 가장 낮다. 비수기로 광고 제작, 방송 매출 등이 줄면서 정보통신(73) 업황 BSI가 8포인트 하락했다. 건설경기 부진에 따라 설계·감리 수요가 감소해 전문·과학·기술(75)에서도 10포인트 떨어졌다.

다음달 전체 산업 업황 전망지수는 68로 3포인트 떨어졌다. 2016년 3월 67을 기록한 후 최저치다. 특히 제조업 업황 전망 BSI는 65를 기록하며 6포인트 하락했다. 반도체 경기가 둔화하면서 2009년 4월(59) 이후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전자·영상·통신(65) 전망도 14포인트 악화했다.

전방 산업 부진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고무·플라스틱(55)도 12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국제유가가 반등하면서 석유정제·코크스(72)는 9포인트 상승했다.

비제조업 업황 전망 BSI는 70으로 2포인트 하락했다. 스마트폰·PC 판매 부진 우려에 도·소매 전망(64)이 9포인트 빠졌다. 비수기에 따라 숙박(45)도 13포인트 떨어졌다. 정보통신(70)은 8포인트 하락했다.

BSI에 소비자 동향지수(CSI)를 합쳐 산출한 경제 심리지수(ESI)는 89.3을 기록하며 2.7포인트 하락했다. 계절적 요인, 불규칙 변동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91.4로 0.8포인트 떨어졌다. 2016년 3월(91.4) 이후 최저치다.

경영 애로 사항을 조사한 결과에서는 제조업체(24%)와 비제조업체(19%) 모두 ‘내수 부진’을 가장 많이 꼽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