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정은 만나길 기대...진전 이뤄지고 있다" 거듭 강조
비핵화 회의론 차단하며 2차 핵담판 동력 확보 포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말로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 관계는 그 어느때보다 최상"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과 미국의 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최상"이라며 "(핵) 실험도 없고 유해들이 송환되고 있으며 인질들이 돌아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핵화의 제대로 된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는 전날 댄 코츠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북한이 핵무기를 완전히 포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 북한 비핵화에 대한 회의론을 정면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미 조야의 불안한 시선을 불식시키고 2차 핵 담판의 동력을 확보하려는 차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시간이 말해주겠지만, 이전 행정부가 끝나갈 무렵 관계는 끔찍했고 매우 나쁜 일이 일어나려고 했었다"며 "지금은 완전히 얘기가 달라졌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자신이 아니었다면 큰 전쟁이 났을 것이라는 발언을 여러 차례 해오며 전임 행정부들과의 차별성을 부각하며 대북 성과를 강조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곧(shortly) 김정은을 보게 되길 고대한다"면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 큰 차이!"라고 밝혔다.

앞서 코츠 국장은 전날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 "북한 정권은 WMD(대량파괴무기)와 관련된 도발적 행동을 중단했고, 핵미사일과 핵 실험을 1년 넘게 하지 않았으며 핵 시설 일부를 해체했다"면서도 "그러나 현재 우리는 북한이 WMD 역량을 유지하려고 하고, 핵무기와 생산능력을 완전히 포기하지 않을 것으로 평가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코츠 국장의 이러한 발언은 정보기관들이 정보위에 제출한 '미국 정보당국의 전 세계적 위협 평가' 보고서에 기반한 것이다.
 
미국 언론들은 이를 두고 '비핵화에 많은 진전이 있다'며 낙관론을 펴온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과 상반하는 것이라며 정보기관 수장들의 입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충돌'했다고 보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베네수엘라 사태'와 관련해 트위터에서 "마두로는 미국이 석유 수익을 차단하는 제재를 가한 뒤 야당과 협상할 의향을 내비치고 있다"며 "미국인들은 추가 통보가 있을 때까지 베네수엘라로 여행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 문제에 대해 "싸움이 계속되고 있지만,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은 언제 끝날지 모를 이 싸움에서 평화를 원한다"며 "(미국과 탈레반의) 협상이 성공하면 우리는 곧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