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행 2.25~2.5% 기준금리 동결...추가적 금리인상 문구 삭제
파월 연준 의장 "현재 기준금리 중립금리 범위 안에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향후 인내심을 갖고 통화정책을 결정하겠다며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인 입장을 명확히 드러냈다.

연준은 30일(현지시간)까지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위원들의 만장일치로 현행 2.25~2.50%인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연준의 이번 기준금리 동결은 금융시장 예싱치와 부합하는 것이다.

특히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추가적·점진적인 금리 인상’이라는 금리정책 문구를 삭제해 향후 금리 인상의 속도를 조절하겠다고 시사했다. 연준이 공식적으로 ‘금리인상 중단’을 시사한 것은 2015년 이후 처음이다.

연준은 성명에서 "세계 경제 및 금융 발전과 ‘낮은’(muted) 물가 상승 압력을 고려해 연방기금 금리 목표 범위에 대한 향후 조정을 결정할 때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낮은 인플레이션과 함께 당분간 위험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하며 "기준금리를 인상할 논거가 다소 약해졌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 같은 환경에서 우리는 미래 정책 조정에 앞서 (경기) 전망을 평가하는 데 있어서 인내함으로써 경제를 가장 잘 지원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미국 경제가 성장을 계속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미중 무역분쟁과 영국의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미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등과 관련해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시사했다.

파월 의장은 특히 인플레이션이 변수라면서 "현재 상황에서 연준은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상하기 전까지 시간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현재 기준금리에 대해 "FOMC가 평가하는 중립금리 범위 내에 있다"고 밝혔다.

중립금리는 인플레이션이나 디플레이션 압력 없이 잠재성장률을 회복할 수 있는 이상적인 금리 수준을 말한다. 기준금리가 중립금리 범위 내에 있다는 것은 향후 추가 인상에 대한 여지가 줄었다는 의미다.

연준은 지난해 12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으나, 올해부터는 통화 긴축의 속도를 조절하기로 했다. 또 올해 금리 인상횟수도 기존 3회에서 2회로 하향 조정했다.

연준은 별도의 성명을 내고 필요한 경우 대차대조표 축소 속도를 늦추는데 개방돼 있다고 밝혔다. 이는 연준이 통화긴축의 다른 한 축인 보유자산 축소 계획을 변경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연준은 2015년 ‘제로(0) 금리’ 정책 종료를 선언한 후 지금까지 9차례 금리를 인상했다. 지난해에는 3,6,9,12월에 걸쳐 4차례 금리를 올렸다.

한편, 이날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인 FOMC 회의 결과에 뉴욕증시는 큰 폭으로 올랐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34.90포인트(1.77%) 뛴 25,014.8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1.05포인트(1.55%)오른 2681.0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4.79포인트(2.20%) 급등한 7183.08에 장을 마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