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지난해 11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했지만, 경기 불확실성의 영향으로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은이 31일 발표한 ‘2018년 12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를 보면 지난달 예금은행 가계대출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61%로 한 달 전보다 0.02% 포인트 떨어졌다. 은행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해 11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하락 추이를 보였다. 지난달 금리는 2017년 12월(3.61%) 이후 최저치였다. 한은이 지난해 11월 30일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75%로 올렸으나 금리 상승효과가 나타나지 않은 셈이다.

이에 한은은 "가계대출 금리의 주요 지표금리인 3년·5년 만기 은행채(AAA) 등 장기 시장금리가 하락한 영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기준금리 인상에 민감한 단기 시장금리와 달리 장기 시장금리는 경기 전망과도 밀접하다. 한은 관계자는 "기준금리가 올랐지만 장기 시장금리가 경기 우려 때문에 하락했다"며 "경기를 둘러싼 우려가 해소돼야 장기 시장금리가 오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금리(3.19%)는 한 달 전보다 0.09% 포인트 하락했고, 집단대출 금리(3.23%)는 0.07% 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017년 2월(3.19%), 집단대출은 2017년 9월(3.22%) 이후 각각 최저였다.

자료=한국은행


반면 단기 시장금리와 연동하는 일반 신용대출 금리는 4.64%로 0.08% 포인트 올랐다. 신용대출 금리는 2015년 3월(4.75%) 이후 가장 높았다. 500만원 이하 소액대출 금리(4.63%)도 0.07% 포인트, 예·적금 담보대출(3.26%)은 0.01% 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기업 대출 금리는 3.77%로 0.08% 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대기업 대출 금리가 3.50%로 0.08% 포인트, 중소기업 대출 금리는 3.98%로 0.11% 포인트 올랐다. 가계·기업·공공 및 기타부문 대출을 모두 합한 은행의 전체 대출 평균 금리는 3.72%로 0.06% 포인트 올랐다. 대출 금리는 3.86%를 기록한 2015년 2월 이후 최고였다.

은행 저축성 수신 평균 금리는 2.05%로 0.09% 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저축성 수신 금리가 2%대를 찍은 것은 2015년 2월(2.04%) 이후 처음이다. 한은은 시중은행들이 새로운 예대율(예금 대비 대출금 비율)·유동성 비율 관리를 위해 우대 금리를 제공하는 등 정기예금 유치 노력을 강화한 영향으로 분석했다. 잔액 기준 예대 금리 차는 2.31% 포인트로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한편 제2금융권 대출 금리는 대부분 하락했다. 상호저축은행 대출 금리(10.28%)는 0.34% 포인트, 신용협동조합(4.82%)은 0.09% 포인트, 상호금융(4.14%)은 0.03% 포인트 각각 떨어진 반면, 새마을금고 대출 금리(4.50%)만 0.09% 포인트 올랐다.

예금금리는 신용협동조합(2.61%), 상호금융(2.26%), 새마을금고(2.56%)에서 각각 0.03% 포인트, 0.05% 포인트, 0.07% 포인트씩 상승했다. 상호저축은행 예금금리는 전월과 같은 2.69%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