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회담장소 "여러분은 어딘지 알 것"...베트남 유력시
무역협상 '연기' 대상이 뭔지는 즉답 피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다음주 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날짜, 장소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서는 빅딜이 아니면 사실상 연장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2차 정상회담 시기와 장소에 대해 합의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곧 발표할 것이다. 다음주 초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일정은 사실상 확정돼 공식 발표만 남겨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장소와 관련, "우리는 특정 장소로 갈 것"이라며 "여러분 대부분이 그 장소가 어디인지 알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것이 대단한 비밀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회담은 2월 말에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2월 말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는 발표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2차 정상회담 장소와 관련, '어딘지 알 것'이라며 '대단한 비밀'이 아니라고 밝힌 만큼 회담 장소는 베트남으로 사실상 굳어진 것으로 보인다. 그간 베트남은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가장 유력하게 거론됐다.

또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스몰딜'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아주 '빅딜'로 하거나, 그렇지 않다면 잠깐 연기(postpone)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90일 시한부'로 진행되고 있는 미·중 협상이 3월 1일로 예정된 마감 시한 이후에도 추가적인 관세 조치를 늦추고 협상을 이어갈 수 있다는 취지로 읽힌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연기'할 수 있다는 대상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설정한 데드라인을 늦추겠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현재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무역협상단은 워싱턴을 방문해 30~31일 이틀 일정으로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 중이다. 류 부총리는 이날 오후 백악관을 찾아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한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