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사람 절반 이상이 매월 내야 하는 원리금 상환액을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
일 연합뉴스가 주택금융공사의 '주택금융 및 보금자리론 실태조사'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이용 가구 중 현재 월 상환금액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가구의 비율은 51.6%였다. 이어 '약간 부담된다'(39.0%), '매우 부담된다'(12.6%)는 응답이 많았다.

가구주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 가구주 58.6%가 부담된다고 답해 부담된다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가장 낮은 연령대는 30대 이하(46.0%)였다.

지역별로는 경기 지역 대출자의
55.2%가 부담된다고 답해 비율이 가장 높았다. 서울은 42.4%로 가장 낮았다. 주택담보대출자 중 38.1%는 대출금리 유형이 변동금리라고 답했다. 33.0%는 고정금리라고 설명했다. 일정 기간 고정 후 변동금리로 전환되는 혼합형이 12.2%였다. 자신이 이용하는 대출의 금리가 어떤 유형인지 모른다고 대답한 경우는 16.4%였다.

갑작스러운 환경변화 시 대출금 원리금을 어떻게 갚을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잘 모르겠다/그 때 가봐야 알겠다'고 답한 가구가 22.8%로 가장 많았다. 이어 '다른 금융기관에서 자금을 빌릴 것 같다'(19.4%), '담보대출 받은 주택을 처분할 것 같다'(16.9%) 등 순이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해
8월부터 2개월여간 일반 가구(전국 만 20세 이상인 가구주) 5000가구와 보금자리론을 이용하는 가구 200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