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싱가포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미정상회담을 갖고 비핵화, 상응조치 등 핵심 사안에 대해 최종 담판을 벌인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신년 국정연설을 앞두고 주요 방송사 앵커들과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 등 구체적인 내용은 한국시간으로 6일 오전 11시부터 시작되는 국정연설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2차 정상회담에 정통한 한 인사는 폴리티코에 "정상회담은 개최된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밤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의 2차 정상회담은 역사적 첫 북미 정상회담이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린지 260일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북미 양국 정상이 북미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 합의를 담았던 1차 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을 이뤄낼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달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북미정상회담과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개최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