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년 국정연설서 밝혀..."내가 대통령 안됐으면 북한과 전쟁 벌어졌을 것"



사진 연합뉴스

(사진=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행한 신년 국정연설에서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과의 관계는 좋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인질들은 집에 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며 "만약 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지금 북한과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을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북미 두 정상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역사적 첫 회담을 가진 지 260일 만에 베트남에서 두번째 회담을 갖게 됐다. 두 정상이 북미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 합의를 담았던 1차 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을 이뤄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2차 정상회담 개최지로 선정된 베트남은 1차 때 싱가포르와 마찬가지로 북미 양국과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는 중립적인 위치라는 점에서 일찌감치 최우선 후보지로 꼽혔다.

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의 이동 거리는 보안과 경호, 숙박, 언론 취재 여건 등 인프라가 두루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2차 정상회담이 베트남 어느 도시에서 개최되는지는 발표하지 않았다. 미국은 보안과 경호에 이점이 있는 다낭을 선호한 반면 북한은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한국시간으로 6일 오전 북한과의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제 조율 등 실무협상을 위해 평양에 도착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비건 특별대표가 탑승한 비행기는 순안 국제공항에 오전 10시께 도착했다 비건 일행은 공식 영접행사를 거쳐 평양으로 이동했다.

비건 일행이 탑승한 기종은 B737로 여객기 기종인데, 미군이 VIP용으로 개조해 인원 수송에 쓰고 있다고 군 소식통이 전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평양에서 북한 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를 상대로북한의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조치를 놓고 줄다리기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