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중 무역협상 사진 에이피 연합

(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미국과 중국이 다음주 초 중국 베이징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한다. 이번 협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달 말 정상회담에서 최종 담판에 나설 것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5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내주 초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고위급 협상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는 이달 말 정상회담에 앞서 아직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한 핵심 의제들을 점검하고 서로의 의견을 조율할 것으로 관측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중 정상회담이 이달 27∼28일 1박 2일 일정으로 베트남 다낭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중(對中) 무역협상을 이끄는 두 사람이 이달 중순께 중국 측과 관련 협의할 진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으나, 2월 미-중 정상회담 일정이 구체화하면서 고위급 협상도 다소 앞당겨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WSJ은 통상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는 것은 양국 정상이 합의를 위해 마지막 타협을 할 준비가 됐다는 점에서 무역협상이 거의 마무리됐다는 신호일 것"이라고 해설했다.

미·중 협상단은 지난달 30∼31일 워싱턴에서 고위급 협상을 벌여 지식재산권 보호와 무역 불균형, 기술 이전, 관세·비관세 장벽 등 폭넓은 의제를 논의했다.

당시 협상 결과를 두고는 무역불균형 해소와 일부 지식재산권 강화책에서 진전이 있었으나 중국의 통상·산업정책에 대한 구조적 개선에서는 답보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특히 클라우드 서버 해킹 이슈는 무역협상 난제 중 하나로 꼽힌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자국에서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을 하려는 외국업체에 중국에 서버를 두도록 강제해왔다.

이로 인해 서버에 저장된 데이터와 소프트웨어에 대한 중국 측 접근이 한층 용이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그러나 중국은 양보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중국 정부는 작년 12월 초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마주 앉을 때만 해도 무역협상 테이블에 오른 전체 142개 항목 가운데 20% 정도를 협상 불가 항목으로 분류했으나 협의를 거듭하며 그 수가 상당 부분 줄었다고 한 미국 관리는 WSJ에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정한 무역협상 합의 시한은 다음달 1일이다. 이때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미국은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할 방침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진행한 신년 국정 연설에서 중국과의 무역협상을 언급하면서 "그것은 불공정한 무역관행을 끝내고 만성적자를 줄이고 미국 일자리를 지키는 구조적인 변화여야 한다"며 중국의 전향적인 태도를 촉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