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 국내 1세대, 최고 권위의 연구개발자
- PERC, PowerXT 등의 흥행작품 이끌어
- 기술력과 경험으로 질적, 양적 성장 목표


clip20190207141525

김동섭 신성이엔지 사장. [사진제공=신성이엔지]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국내 태양광 대표기업 신성이엔지의 김동섭 사업부문장이 사장으로 선임됐다. 김동섭 사장은 2016년 신성이엔지에 합류해 재생에너지 사업부문과 기술연구소장을 두루 맡으며 회사의 태양광 사업의 확대와 기술력 발전에 큰 실적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사장은 1988년 카이스트 석사 과정에서부터 태양전지에 관심을 갖고 연구를 시작했으며 세종대, 미국 조지아공대 등에서 태양광 기술개발에 열중해 국내 태양광 기술의 1세대이자 최고 권위자 중에 한 명으로 꼽힌다. 이후 삼성전자, 삼성SDI 등에서 태양광 사업을 이끌었고, 3년 전 신성이엔지에 입사했다.

그동안 김 사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단결정 PERC 태양전지의 개발과 양산을 이끌었으며, 태양광 모듈에서도 PowerXT의 안정적 생산을 이끌었다. 2017년부터 생산을 시작한 고효율 PERC 태양전지는 김동섭 사장의 진두지휘로 마의 22% 장벽을 무너트리고 고효율 태양전지 강자의 자리를 굳건히 지킬 수 있게 한 제품이다.

혁신적 제품으로 평가 받는 PowerXT도 김 사장 작품이다. 지난 하반기 70메가와트(MW)로 시작한 PowerXT는 연간 생산가능량을 초과하는 계약의 요청을 받고 있다. 기존 태양광 모듈 대비 20% 높은 출력을 자랑하고, 검정색으로 통일된 디자인은 수려한 외관으로 평가 받는다.

김동섭 사장은 "태양광 산업은 2019년 변곡점을 넘어 2040년까지 발전 용량 기준으로 32%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2040년에 전기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보급하겠다는 국가나 도시들도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발 맞춰 그 동안 축적된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장기적으로 안정된 수익과 양적 성장을 동시에 이룰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