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앞줄 가운데) 등 임직원들이 신고리4호기 최초 연료장전 기념행사를 열었다. [사진제공=한수원]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7일 신고리4호기 최초 연료장전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연료장전은 원자로에 원전연료를 채우는 것이다.

국내 26번째 원전이자 UAE 수출원전과 동일 모델(APR1400)인 신고리4호기는 지난 1일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운영허가를 취득했다. 규제기관의 사전 검사를 마치는 대로 연료장전에 착수하고, 이후 약 7개월 간의 시운전시험을 거쳐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시운전시험은 정상 운전 온도와 압력 조건에서 필수설비의 동작을 확인하는 과정이다.

신고리4호기의 설비용량은 국내 최대 규모인 140만 킬로와트(kW)급으로 연료가 241다발이며, 장전에 약 8일이 소요될 예정이다. 상업운전을 시작하면 부산·울산·경남 지역 2017년 소비전력량 8만7265기가와트시(GWh)의 12%에 해당하는 104억킬로와트시(k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안전과 품질 확보를 최우선으로 신고리4호기의 시운전시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철저한 시운전시험을 통해 안전을 넘어 안심할 수 있는 원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발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