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혁신벤처기업인 간담회 "자신 있게 기업활동 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혁신벤처기업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권오섭 L&P코스메틱 회장, 네이버 창업주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문 대통령, 김범석 쿠팡 대표.


[에너지경제신문 구동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반(反)기업 정서는 빠른 시간 안에 해소될 것으로 본다"며 "초기에 큰 부를 이룬 분들이 과정에서 정의롭지 못한 것들이 있어 국민 의식 속에 반기업 정서가 자리 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벤처기업인 7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혁신벤처기업인 간담회에서 반기업 정서에 대한 참석자들의 토로에 이같이 언급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는장병규 4차 산업혁명위원장을 비롯해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서정선 마크로젠 회장 등 1세대 벤처기업인들과 김범석 쿠팡 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권오섭 L&P코스메틱 회장,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 한국형 유니콘 기업 경영인들이 참석했다.

이해진 책임자, 김범석 대표, 김봉진 대표 등이 "유니콘 기업도 그렇지만 벤처 1세대는 자산규모가 큰데, 기업이 커질수록 국민 시선이 날카로워지고 있다"라는 취지의 고민을 토로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최근 기업들은 투명한 기업으로 여러 성취를 이루고 있으니 국민 인식 개선은 금세 이뤄지리라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의 이미지도 변화했고, 계속 빠르게 변화할 것"이라며 "한국에 대한 불확실성은 한반도 리스크일 텐데 이 부분은 급속히 줄어들고 있으니 자신 있게 기업활동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새로운 시도를 하는 데 있어 장점보다는 단점을 부각해 보는 경우가 있어 속도가 지지부진하다"며 "하지만 규제샌드박스 실적이 나오면 국민도 규제 유무의 차이를 눈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반드시 새로운 분야의 혁신만 중요한 것은 아니다"라며 "제조업 분야의 혁신을 근간으로 다른 분야로 확산시켜야 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혁신 창업이 활발해져야 한다"며 "그렇게 창업된 기업이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조원 이상 벤처기업), 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혁신적 포용 국가 건설을 목표로 하고 있고, 성장의 주된 동력을 혁신성장에서 찾고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여러 분야에서의 혁신과 함께 혁신 창업이 특히 중요하며 창업 생태계가 활발해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많은 정책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자료를 보면 작년 한 해 신설법인 수가 10만개를 돌파했는데, 이는 사상 최다 수치"라며 "벤처투자액도 3조 4000억원으로, 전년보다 44% 늘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또 "매출액이 1000억원을 넘은 벤처기업 수도 600개 이상으로 늘었고, 중소기업 수출액이나 수출에 참여한 중소기업 수 모두 사상 최고"라고 했다.

이어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우리나라 대기업뿐 아니라 중견·중소기업 제품도 다수 혁신상을 받았다"며 "창업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벤처기업 제품 6개도 혁신상을 받는 성과를 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유니콘 기업의 수도 현재 6개인데, (이 밖에도) 5개 기업 정도는 유니콘 기업으로 올라설 수 있는 ‘잠재적 유니콘 기업’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