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홍남기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부총리 집무실에서 경제활력 재고와 규제혁신 정책성과의 조기 가시화를 위해 4개 외청장과 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무경 조달청장, 한승희 국세청장, 홍 부총리, 김영문 관세청장, 강신욱 통계청장.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1월 고용지표도 지난해 1월 기저효과 등을 감안하면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경제팀에 위기의식을 갖고 총력전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4개 기재부 외청장과 가진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소비자 심리 개선 등 긍정적 신호에도 기업투자가 부진하고 일자리도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1월 취업자 증가 폭이 상대적으로 컸던 만큼 올해 1월 취업자 수 지표는 더 어려울 수 있다는 의미다. 지난해 1월 취업자 수는 전년보다 33만4000명 늘어났다.

홍 부총리는 국세청·관세청·조달청·통계청 등 4개 외청장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국세청에는 올해 근로장려금(EITC)의 반기별 지급이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집행에 만전을 기하고 체납액 소멸제도 등도 적극적으로 홍보해줄 것을 주문했다. 일자리 창출 기업, 창업·혁신 기업에 대한 세정 지원과 바이오, 헬스 등 신성장산업에 속한 기업들에 대한 지원도 확대하라고 요청했다.

관세청에는 수출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해 수출 지원에 총력을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조달청에는 연간 120조원 규모의 정부 구매력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 등을 과제로 제시했고, 통계청에는 주요 정책 수립·시행을 위한 적시성 있는 통계를 주문했다.

통계청에는 통계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응답률 개선, 신규 통계 개발 등 전향적으로 고민해달라고 주문했다.

정부는 연 1회 열었던 외청장 회의를 하반기에도 개최하는 등 소통을 더 활성화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각 청의 행정에 있어서도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신기술의 과감한 적용이 요구된다"며 "빅데이터 센터 출범 등을 기재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