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英 브랜드파이낸스 ‘톱10’ 발표…빠른 성장에 美 듀폰 제쳐


LG트윈타워_전경2

LG화학이 전 세계 화학회사 가운데 브랜드 가치가 가장 빠르게 성장하면서 독일 바스프, 미국 다우, 사우디아라비아 사빅에 이어 ‘글로벌 넘버 4’로 자리잡았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LG화학이 전 세계 화학회사 가운데 브랜드 가치가 가장 빠르게 성장하면서 ‘글로벌 넘버 4’로 자리잡았다. 이는 미국 듀폰의 브랜드 가치를 뛰어넘는 것이다.

영국 글로벌 브랜드 평가 전문 컨설팅업체 ‘브랜드파이낸스’는 ‘2019년 화학기업 10’ 보고서를 공개하고, LG화학의 브랜드 가치를 33억3800만 달러(한화 약 3조7540억원)로 책정해 전 세계 화학사 중 브랜드 가치 4위로 평가했다. 1위는 독일 바스프(82억5300만 달러)가 차지했고, 미국 다우(68억1900만 달러), 사우디아라비아 사빅(39억6400만 달러)이 2∼3위에 올랐다. 미국의 듀폰(32억6100만 달러)은 5위로 LG화학의 뒤에 자리했다. 이어 6위 미국 라이온델바젤(30억7300만 달러), 7위 프랑스 에어리퀴드(25억9400만 달러), 8위 일본 미쓰비시케미칼(25억3500만 달러), 9위 미국 프렉스에어(23억700만 달러), 10위 일본 아사히카세이(22억4600만 달러)로 브랜드 가치 톱 10에 포진했다.

특히 LG화학은 전년 대비 브랜드 가치 성장에서 단연 앞섰다. LG화학의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 24억2100만 달러에서 올해 33억3800만달러로 1년 만에 37.9%가 증가했다. 브랜드 가치 상위 10개사 가운데 브랜드 가치 성장률이 30%대인 기업은 LG화학 외에 올해 처음 ‘톱10’에 진입한 라이온델바젤(32.3%)이 유일했다. LG화학보다 브랜드 가치 순위가 높은 바스프(10.8%)나 다우(4.2%), 사빅(6.5%)은 성장률 기준으로는 LG화학에 크게 못 미쳤다. 

브랜드파이낸스는 "LG화학은 지난해 실적 신기록을 세우며 다른 어떤 화학기업보다도 빠른 브랜드 성장을 보이고 있다"면서 "판매량 증가와 중국에서의 배터리 공장 증설 등으로 인해 아시아 지역에서의 브랜드 가시성이 강화됐다"고 평가했다.

LG화학은 지난해 전년보다 10% 가깝게 늘어난 연간 매출 28조1830억원, 영업이익 2조2461억원의 경영실적을 달성하며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둔화에 따른 기초소재부문의 수요 부진과 시황 둔화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전지부문에서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개선 등으로 의미 있는 성과를 달성했다.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 대비 13.5% 증가한 32조원으로 설정했다. 예상투자(CAPEX)는 기초소재부문 고부가 사업과 전지부문의 수요 대응을 위한 증설 투자 등으로 전년 대비 34.8% 증가한 6조2000억원이다. 

기초소재부문은 고부가 PO(폴리올레핀), ABS 등 고부가 사업 비중을 지속 확대하고, NCC 증설을 통한 자급률 확대와 원가 경쟁력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전지부문은 자동차·ESS전지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개선 활동에 집중하고, 소형전지는 원통형 신시장 기반의 성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중국 난징 신강 경제개발구에 있는 전기차 배터리 1공장과 소형 배터리 공장에 2020년까지 각각 6000억원씩 총 1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