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바스프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가 자사 제지·수처리 화학 사업부와 미국 수처리약품 제조기업 솔레니스와의 통합을 완료했다.

8일 바스프코리아에 따르면 통합된 사업부는 2017년 기준 매출액 약 24억 유로(한화 약 3조600억원)와 5200여명의 임직원으로 구성되며, 확장된 제품 포트폴리오와 제지·수처리 관련 고객을 위한 비용 효율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바스프의 지분율은 49%이며 나머지 51%는 클레이튼, 두빌리어 앤 라이스 펀드와 솔레니스가 보유하게 된다.

이번 사업부 통합은 영국 브래드퍼드와 그림즈비, 미국 서퍽과 버지니아, 멕시코 알타미라, 인도 안클레슈와르, 호주 퀴나나에 위치한 바스프 제지·수처리 화학 사업부의 사업장과 생산공장에 해당된다. 솔레니스 CEO 존 파니첼라는 "솔레니스와 바스프의 오랜 노하우를 활용해 제지·수처리 산업에 선도적인 고객중심적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두 회사의 강점을 반영한 독보적이고 상호 보완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최첨단 혁신 노하우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독일 루드비히스하펜과 중국 난징 페어분트에 위치한 바스프 제지·수처리 화학공장은 통합되지 않으며, 솔레니스와 중장기 공급계약을 맺어 제품·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 바스프의 제지 코팅 화학 포트폴리오는 이번 사업부 통합에 포함되지 않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